* 정혈동호회 jcnet.kr

정혈동호회 로그인하세요

JC요법강습안내 | JC요법교재신청 | 즐겨찾기에 추가 | 운영자에게
   HOME | | 공지사항 | 자정식품 | 건강정보 | 다이어트 | 미 용 | 생활의지혜 | 갤러리 | 컴터 | 쪽지이용안내 | 등업신청 | HELP

회원가입 비번분실
내 글 모니터링
  HOT menu (공개)  
자유게시판
건강스크랩
대체요법(MMS)
MMS 공동구매
자주하는질문
JC요법 효과
JC요법 강습 안내
  건강회원 menu  
JCNET 행사
건강칼럼
건강의 진실
건강관련동영상
건강관련 책
JC사랑방
등업신청
  정혈회원 menu  
꼭알정보
정혈동호회
정혈파트너
자격사 방
정혈체험사례
정혈Q&A
질병/생리정보
..JC요법 체험수기 모음
....실기체험강습 신청
..JC요법교재/도구 신청

포인트순 글등록순 신입회원
신고산 33,540  
이우빈 33,345  
산하 31,405  
논리맨 30,920  
5 엘림의생기 30,535  
6 미추홀한 30,510  
7 청노루 30,510  
8 둥지 30,505  
9 미스터유 30,500  
10 건강바람이 30,450  
11 은가위 30,400  
12 들불 30,390  
13 nawule 30,340  
14 천곡 30,320  
cache update : 10 minute
전체방문 : 329,386
전체글등록 : 12,006
오늘글등록 : 1
전체답변글 : 196
댓글및쪽글 : 11455

 FreeBoard
자유게시판
JCNET 자유게시판에서 편안한 시간 함께 하세요.
작성자 신고산
작성일 2022-06-15 (수) 22:02
ㆍ추천: 0  ㆍ조회: 22   
각 손가락의 특징
각 손가락의 특징 

1. 엄지 

엄지는 우두머리를 상징한다. ‘내가 최고’하는 자신감과 일등의식이 동할 때 엄지손가락을 세운다. 엄지는 넉넉한 마음, 부유함, 여유, 안락함의 상징이다. 엄지의 기운이 잘 발달된 사람은 언제나 자신이 있고 푸근하다. 이런 자신감을 잘못 쓰는 경우가 반대로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내리는 동작으로 로마의 황제들이 사람을 죽이라는 신호로 썼었다. 이와는 간혹 주먹을 쥘 때 무의식적으로 엄지손가락을 안으로 숨기는 사람이 있는데 이런 경우는 자신감이 없어 매사 뒤쳐지려고 하는 성격일 가능성이 높다. 
엄지 손가락에는 폐(肺)와 관련된 수태음폐경(手太陰肺經)이 흘러간다. 폐(肺)란 글자를 살펴보면 고기 육(肉)변에 시장 시(市)자가 들어있는데 사실 재물과 연관이 있다. 

시장은 물건을 사고 파는 곳이다. 그리고 거기에서 이익을 남기는 주체가 상인이다. 절묘하게도 폐경락이 출발하는 엄지손가락 끝의 경혈 명칭이 바로 소상(少商) 즉 소규모 상거래라는 뜻이다. 수태음폐경이 발달한 사람은 재물에 대한 상업적 두뇌회전이 빠르다. 
예로부터 엄지로 흐르는 수태음폐경이 발달하고 엄지 아랫부분이 두툼하면 재산 복이 많다고 했다. 그러나 한의학적으로 볼 때 마른 사람이 엄지손가락이 적당하게 크면 길하나 뚱뚱한 사람이 엄지손가락이 지나치게 크면 조심해야 한다. 그 이유는 마른 사람은 대개 양의 기운이 많은데 수태음폐경의 음이 발달하면 음양이 조화를 이루니 길한 것이고 뚱뚱한 사람은 대개가 음의 기운이 많은데 거기에 수태음폐경의 음이 더해지면 음이 과하기 때문이다. 음이 과하여 욕심이 과한 것을 경계하는 ‘지나친 욕심이 화를 부른다’는 말이 그렇게 널리 회자되는 것도 이런 이유가 있으니 항상 염두에 두어 조심해야 한다. 

각 장부의 암은 각기 관련되는 경락적 특성을 살펴보면 암의 발생부위에 따라 차별적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비만한 사람이 걸린 폐암이라면 담배가 원인일 수 없다. 오히려 건조하고 매운 연기가 약이 될 수 있다는 관점이 한의학적인 시각이다. 그렇다면 폐암은 열두 경락에 영향을 주는 열두 가지 마음 중 어떤 마음이 뭉쳐서 영향을 주는 걸까? 

통계를 보면 폐암은 오십대의 부유한 도시민들에게 많이 발병한다. 그리고 잇따른 재벌들의 폐암이라는 신문기사가 증명하듯 부족함을 모르는 부유한 마음, 지나친 재물 융통으로 인한 분주한 마음 등이 정신적 원인이 될 수 있다. 재물 상실과 배우자의 배신, 직장에서의 해고 뿐만 아니라 포만감, 애정, 자신감도 지나치면 마음의 병이 된다. 허기짐을 모르고 항상 포만하여도 병이 되는 것이다. 
폐는 호흡을 주관하는 장부이다. 숨을 내쉴 때를 호(呼)라 하고 들이쉴 때를 흡(吸)이라 하는데 숨가쁘게 재물 거래 생각이 오갈 때 마음에는 바람이 일어난다. 여기서 어지럼증이 생기기도 하고 때로는 중풍이 일어나기도 한다. 중풍(中風)이란 맞을 중 바람 풍자를 써서 바람을 맞는다는 뜻인데 이 바람이란 마음의 바람을 뜻한다. 

바람은 공기의 빠른 움직임인데 작은 부채를 움직일 때보다 큰 부채를 움직일 때 더 큰 바람이 일어나듯이 중풍은 비만한 사람에게 많다. 그러므로 퉁퉁한 체질이면서 엄지손가락의 폐경락도 발달해 재물거래가 빈번한 사람은 마음을 놓고 쉬는 시간이 필요하다. 
반대로 엄지손가락이 유달리 약한 사람은 자부심과 기백의 회복이 필요하다. 황제내경에 이르기를 폐장백(肺臟魄)이라, 즉 폐경락은 기백을 간직한다고 한다. 기백이 떨어진 사람은 유유한 배포와 함께 긍정적인 자신감을 길러야 한다. 

2. 검지 

검지는 못을 지적하려고 할 때나 욕하려고 삿대질할 때나 방향을 가리킬 때는 주로 둘째 손가락을 쓴다. 엄지가 주로 ‘나 위주’의 긍정적 에너지라면 검지는 주로 ‘너 위주’의 부정적 생각을 표현한다. 둘째 손가락으로 가리킴을 당하면 대부분 불쾌한 느낌을 받는데, 이는 검지에 공격적인 살기 또는 경멸을 암시하는 기운이 흐르기 때문이다. 

둘째 손가락에는 수양명대장경(手陽明大腸經)이 흐른다. 옛 속담에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말이 있는데 부자가 된 사촌 앞에 상대적으로 자신이 가난하다는 이런 상대적 빈곤감을 느낄 때 작동하는 경락이 바로 수양명대장경이다. 배가 아픈 경우는 대부분 배가 차서 아픈 법인데 이 양명 기운이 차고 건조한 가을의 기운이다. 남이 잘못되면 좋아하고 잘될 때 질투하는 사람은 대장이 싸늘하게 식는다. 그래서 예로부터 둘째 손가락이 길면 가난할 상이라 한다. 

그러나 반대로 둘째 손가락의 기운이 약해도 몸에 병이 생길 수 있는데 대표적 질환이 바로 비만과 중풍이다. 대체로 뚱뚱한 사람에게 많이 오는 중풍의 전조증상 중에 둘째 손가락 안쪽이 저린 마비가 있다. 나 위주로만 생각하는 사람은 육체적으로 살이 찌고 정신적으로는 권태에 빠질 수도 있다. 몸이 비대하고 생활이 지루한 사람에게는 둘째 손가락의 날카로운 양명 기운이 약이 된다. 

예로부터 ‘양명’해 보인다는 말은 야무지고 총명해 보인다는 의미로 쓰여왔다. 첫째 손가락의 ‘태음’이 ‘살(肉)’에 해당한다면 둘째 손가락의 ‘양명’은 ‘뼈(骨)’에 해당한다. 양명경은 근본에 해당한다. 검지가 다른 손가락에 비해서 발달된 사람은 뼈대가 단단한 사람으로 보아도 된다. 
양명은 바른 기운, 정기(正氣)다. 자동차로 보자면 브레이크 작용 즉, 절제력에 해당한다. 그러기에 맑고, 단단하고, 절도가 있으며, 분수에 넘치는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자신의 본분을 잊지 않고 계획성 있게 일을 한다. 잘못된 일을 보고 못 본 체하고 넘어가지 않고 날카롭게 따질 줄 안다. 

만일 자신의 검지가 비교적 빈약한 편이라면, ‘주변 상황에 너무 흔들리지 않는가?’ ‘정도를 망각하고 분에 넘치는 삶, 나태한 삶을 살지는 않는가?’ 하는 의심과 항상 조심하며 반성해 보는 자세를 갖는 것이 좋을 것이다.

3. 중지 

셋째 손가락에는 지성리듬인 수궐음심포(手厥陰心包) 경락이 흘러간다. ‘마음보’인 ‘심뽀를 잘 쓰라’는 말도 있는데 심포 경락은 지식의 저장창고에 해당한다. 심포경락이 잘 발달된 사람은 지식이 풍부하고 기억력이 좋다. 
가운데 손가락이 유난히 긴 사람들은 대체로 지성리듬이 발달되어 학문적인 소질이 다분하다. 게다가 가운데 손가락 안쪽에 푸른 핏줄이 선명하며 손바닥까지 푸르면 대체로 심포경락이 무척 발달한 사람이다. 이 청록색이 궐음(厥陰)의 색이며 바람과 봄의 상징색이다. 
누구든지 공부도 잘하고 명예도 얻고 권력도 잡고 싶어한다. 그러나 자기 욕심 채우고 남 잘못되는 쪽으로 머리 굴리면 놀부 심뽀라는 말을 듣는다. 

현 사회의 지식추구 현상은 결국 지성 리듬이 발달된 사람만이 사회의 엘리트 계층을 이루게 된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러나 지성 리듬만 발달하면 뭐하겠는가? 자신만이 잘 되기 위해 심포 경락을 활용한다면 그 심포는 놀부심뽀라는 손가락질을 받고 나아가서는 남도 불행하게 만들고 자신도 불행하게 만드는 경락이 될 수도 있으니 언제나 조화를 유지하는 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공부할 의욕이 떨어지는 수험생들 경우에 셋째 손가락 끝 중충혈을 손톱으로 눌러주면 기억력 증진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 외우기가 싫어질 때 누르면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절로 생기고 머리 속에도 쏙쏙 들어온다고 한다. 가벼운 건망증 뿐만 아니라 알츠하이머 치매증상에도 곧잘 이 경락을 응용한다. 

또한 연탄가스 중독 등으로 의식이 소실된 사람에게 의식을 소생시키기 위하여 동치미 국물과 같은 신 국물을 먹이고 셋째 손가락 끝 혈자리를 시술한다. 또 기억이 잘 안 날 때는 가운데 손가락을 모아 주물러 보라는 말이 있는데 이 역시 둘째, 셋째, 넷째 손가락을 모아 쥐면 셋째 손가락이 가장 힘을 받게 된다. 이런 예가 있는 것으로 보아 셋째 손가락에 지성리듬이 흐른다는 것이 옛날에는 민간에 널리 퍼져 있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를 좀더 구체적으로 밝히자면 좌측 손가락은 우뇌와, 우측 손가락은 좌뇌와 연관지을 수 있다. 좌뇌는 수학, 언어, 논리 등을 주관하는 기능이 집중되어 있고, 우뇌는 이미지, 직관력, 연상력, 창조력 등을 관할하는 능력이 집중되어 있다고 한다. 그래서 학자들은 좌뇌는 디지털 뇌, 우뇌는 아날로그 뇌라고도 말한다. 양쪽 손을 비교해보아 만일 왼쪽 손의 궐음 경락이 더 발달했다면 우뇌, 오른손이 더 발달했다면 좌뇌가 더 발달하였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런데 우뇌의 아날로그적 이미지로 기억하는 정보의 양이 좌뇌의 분석적 디지털 뇌로 기억하는 양보다 훨씬 많다고 한다. 어쨌든 수학적 지식 등 좌뇌에서 담당하는 분야가 기억나지 않으면 우측 중지, 문학이나 이미지 등 우뇌에서 담당하는 분야가 떠오르지 않으면 좌측 중지를 누르면 효과를 볼 수 있다. 

4. 약지 

넷째 손가락으로 흐르는 경락은 지식을 저장하는 셋째 손가락의 경락과는 정반대로 지식을 배설하는 망각에 관여한다. 이를 수소양삼초경(手少陽三焦經)이라 한다. 중지의 심포 경락을 흡수하는 ‘지식의 위장’이라고 한다면 약지의 삼초(三焦)경락은 배설하는 ‘지식의 대장’이라 할 수 있다. 

담배가 몸에 나쁜 줄 알면서도 끊지 못하는 이유에는 중독성도 있겠지만 담배가 주는 정신적 위안 때문이기도 하다. 담배나 마약 등이 가지고 있는 속성은 바로 이러한 망각 작용이다. 복잡한 생각과 문제들을 완전히 잊어버리고 머리를 비우는 순간 알 수 없는 황홀감이 밀려오는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마음을 비워서 오는 행복감이 아니라 의존해서 오는 편안함은 일시적이어서 그 순간이 지나고 나면 더욱 큰 공허감이 자리잡을 수 밖에 없다. 

창조적인 활동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책상 앞에서 머리를 굴릴 때보다 오히려 화장실에서 기막힌 아이디어가 떠오를 때가 많다고 한다. 화장실은 배설하는 곳이다. 지나치게 많이 먹은 사람은 배설해야 다시 식욕이 생기듯이 많은 정보를 집어넣은 머리 또한 어느 정도 망각이라는 배설이 필요하다. 

그러므로 담배, 마약, 수면제 등에 의존하거나 꿈이 어지러운 사람은 대체로 과거의 나쁜 기억으로부터 해방되지 못한 사람으로 망각의 통로 삼초 경락이 약한 사람이다. 그래서 불면증 등으로 고생을 하는 사람들은 넷째 손가락을 자극해서 효과를 보기도 한다. 
과거의 기억 속에서 사는 사람은 몸이 젊더라도 마음은 늙은 노인이다. 입력되어진 기억과 편견으로 세상을 보지 말고 지금 현재의 생동하는 현실을 어린아이와 같이 천진한 시선으로 직시한다면 악몽에 시달릴 염려 없다. 

그러나 삼초의 기운이 과하게 되면 잘 잊어먹는 건망증이 생기기도 하고, 자존심이 상해 생긴 열등감으로 인한 분노가 쌓일 수도 있다. 반지는 보통 약지에 낀다. 그러면 모래가 기름불을 꺼주듯 반지의 금속 금(金)기가 넷째 손가락의 화(火)기를 어느 정도 억눌러 주므로 특히 소양 경락이 발달하여 성급하고 다혈질인 사람에게 좋다. 

공부를 잘 하고 학교와 가정에서 인정받는 학생은 대체로 고분고분하고 교칙 등을 거역하는 말썽을 부리는 경우는 별로 없다. 그것은 공부를 잘해서 받는 칭찬으로 자존심의 기운인 궐음지기가 만족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열등감이 있는 학생은 자존심이 상처받고, 반항기운인 소양지기가 발동하기 쉽다. 

약지가 발달한 사람은 대체로 모른다는 생각으로 열등감에 빠질 수도 있는데 자신이 매우 소중한 개성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잘 개발하기 바란다. 삼초경에는 혁명정신,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창조력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이 수소양 삼초경이 발달한 사람은 순수하다. 날카로운 풍자를 구사하는 유머감각도 발달되어 있다. 그리고 보다 중요한 것은 자기 혁명이나 혁신적인 정열이 있다는 것이다. 

5. 새끼 손가락 (애지) 

흔히 새끼 손가락을 펴 보이면 통상 애인이라는 뜻으로 통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새끼 손가락 안쪽으로 흐르는 경락은 심장에서 흘러오는 소음경락이다. 서양에서도 심장모양을 딴 하트 문양이 사랑의 상징으로 내려오고 있고 누군가를 사랑하면 심장이 두근두근 거리는 생리현상이 증명하듯 새끼 손가락으로 흐르는 수소음심경(手少陰心經)은 사랑과 예술의 감성리듬이다. 그래서 유별나게 새끼 손가락이 길고 수려하게 발달되어 있으면 예술가적 기질의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 

수소음신경은 예술적 재능과 자기애, 미적 감각과 신명나는 기운에 해당한다. 
아름답고 청초하고 매혹적인 이성을 볼 때의 가슴 두근거림, 사춘기 소녀들의 명랑함, 적당히 멋 부릴 줄 아는 미적 감각이 바로 수소음신경의 고양된 에너지이다. 나이 들어 걱정과 근심이 쌓이다보면 이러한 명랑성을 잃게 되어 무겁게 되는데 청춘들의 경쾌하고 발랄한 아름다움은 주위의 분위기를 신명나게 만드는 힘이 있다. 

어린이들은 간지럼을 많이 타는데 일종의 소음의 열로 인한 현상으로 지나치면 물론 좋지 않다. 예로부터 남자가 간지럼을 많이 타면 줏대가 없다고 하였다. 또한 희기완(喜氣緩), 즉 즐거움은 기를 늘어지게 한다고 하였고 즐거움이 지나치면 심장이 약해져 단명한다고 했다. 
수소음신경이 지나치게 발달하면 결정이 신속하니 경솔하기 쉽고, 자기애가 강하니 공주병, 왕자병 같은 자기도취에 빠져 현실감각을 잊기 쉽다. 또한 쾌락에 탐닉하는 경향이 많아 건강을 잃고 말년이 불행하게 되기 쉽다. 

첫째(폐)와 둘째(대장) 손가락은 1차적인 신체리듬, 셋째(심포)와 넷째(삼초)손가락은 3차적인 지성리듬이 흘러가는데 다섯째 손가락으로는 2차적인 감성리듬 두 줄기가 안쪽과 바깥쪽으로 흐른다. 안쪽으로는 심장 경락이, 바깥쪽으로는 소장 경락이 흘러간다. 그래서 폐와 대장, 심포와 삼초, 심과 소장을 각각 부부(夫婦)장부(臟腑)라고 한다. 

새끼 손가락에는 수소음심경(手少陰心經)과 수태양소장경(手太陽小腸經)이 흐른다. 수소음심경은 겨드랑이에서 새끼 손가락 안쪽 끝에 이르고 수태양소장경은 손톱 바깥 끝에서 시작하여 몸 속으로 들어간다. 수태양소장경은 피를 주관한다. 심장 경락은 따뜻한 이미지인데 반해 소장경락은 섬뜩한 이미지이다. 심경락은 사랑의 이미지가 있고 소장경락은 죽음의 이미지가 있다. 

수태양소장경은 피를 흘리는 선뜻한 느낌을 연상시키는 경락이기는 하지만 피와 관련된 증상에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는 경락이다. 과도한 출혈, 하혈, 빈혈 등 피와 관련된 증상에는 새끼 손가락 바깥쪽을 눌러주면 효과가 있다. 

   
  0
3500
윗글 수많은 운동 선수가 백신접종 후 사망
아래글 영안실에 접종자 시신 미어터져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MMS, DMSO 돈케리 2021-08-30 0 1630
모세혈관이 막히면 병난다. [3] 돈케리 2016-03-14 18 1614
현대인의 질병이 급증하는 원인 [2]+1 돈케리 2014-06-10 11 1948
말기 환자 절박한 환자의 문의에 대하여 [6] 돈케리 2011-05-11 28 3285
JC요법 체험사례 보도 [6] 돈케리 2009-01-16 20 6340
자가진단 [15] 돈케리 2009-01-03 18 5119
처음 오신 분들께 [12]+3 돈케리 2008-12-05 38 6851
1795 술은 마약이다 신고산 2022-06-26 0 9
1794 mms는 dmso랑 찰떡 궁합 이우빈 2022-06-26 0 43
1793 DMSO가 방사선 손상으로부터 인체 조직을 보호하고 DNA 복구를 촉진합니다. [1] 이우빈 2022-06-24 0 118
1792 [모더나] 1차맞고 인생은 망했습니다. 논리맨 2022-06-22 0 49
1791 수많은 운동 선수가 백신접종 후 사망 이우빈 2022-06-16 0 31
1790 각 손가락의 특징 신고산 2022-06-15 0 22
1789 영안실에 접종자 시신 미어터져 이우빈 2022-05-16 0 181
1788 안녕하세요 강원도에서 의원찾고있습니다 상남 2022-04-18 0 55
1787    Re.. 강원도 태백시 의료시설 현황 이우빈 2022-04-20 0 70
1786 거리두기 ‘전면 해제’ 임박 이우빈 2022-04-14 0 27
1785 눈꼬리내리기뒤트임하고 인생 제대로 망할 뻔 했습니다.*혐오주의 논리맨 2022-04-05 0 104
1784 전국의 장례식장이 미어터진다 이우빈 2022-04-02 0 118
1783 [full] 백신과 국가 | #백신부작용 #시사직격 112회 KBS 220325 방송 이우빈 2022-03-26 0 46
1782 “알코올중독 여성도 건강한 임신·출산 가능합니다” 시종일관 2022-03-19 0 52
1781 [단독]"나체로 용변…납득 어렵다" 20대女 성폭행죄 벗은 40대 시종일관 2022-03-19 0 80
1780 충격적인 폭로- 화이자 입수한 새로운 문서들에거 발견한 부작용12가지 이우빈 2022-03-11 0 85
1779 "화이자·모더나 백신 접종, 급성심근염과 인과성 드러나"(종합) 이우빈 2022-03-05 0 93
1778 방역패스 돌연 중단… ‘더 버티기 힘들다’ 전략 수정 이우빈 2022-03-01 0 84
1777 네이트 여론조사 허경영 1등 논리맨 2022-02-25 0 170
1776 허.찢.썩 구글트렌드 관심도 분석 논리맨 2022-02-24 0 85
1775 허경영의 33 공약 연구 논리맨 2022-02-24 0 66
1774 과잉진료로 죽은 코로나 환자, 어떻게 당했나? [1] 돈케리 2022-02-17 0 111
1773 SNL 코리아 인턴 기자 주현영의 성장기ㅣSNL 코리아 시즌1 하이라이트 몰아보기ㅣ 시종일관 2022-02-13 0 61
1772 2030 어젠다 및 록펠러 lockstep 논리맨 2022-02-09 0 95
1771 "모더나 맞고 탈모…손만 대도 우수수 빠진다" 20대女 눈물 이우빈 2022-02-08 0 85
1770 세계 주요 선진국 백신패스 폐지 산하 2022-01-30 0 76
1769 새로운 팬데믹이 온다. New pandemic is coming. 이우빈 2022-01-27 0 144
1768 24년차 캘리포니아 간호사 내부 고발- 코비드 양성 판정, 고의 살해, 장기 적출, 밀매 등 논리맨 2022-01-24 0 94
1767 한미동맹협의회 임청근 총재 시무식 시종일관 2022-01-23 0 54
1766 크론병 환자들이 말하는 우울한 일상(펌) [4] 논리맨 2022-01-21 0 88
1765 돌파감염이라... 이우빈 2022-01-21 0 68
1764 오미크론 사망자 이우빈 2022-01-21 0 65
1763 PCR 검사가 뭐길래 이우빈 2022-01-21 0 84
1762 빅파마는 건강한 사람이 아니라 고객(병든?)을 원한다 이우빈 2022-01-16 0 58
1761 2억명이상의 미국인이 믿고 있는 건강 및 안전에 관한 7가지 거짓말 이우빈 2022-01-16 0 67
1760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슈퍼 전파자" 이우빈 2022-01-14 0 115
1759 충격: 독일 의사들 COVID "백신"에서 "놀라운" 불순물 발견 이우빈 2022-01-14 0 121
1758 백신 밎은 사람들이 286 % 더 높은 비율로 사망한다 이우빈 2022-01-14 0 68
1757 연구: 미국에서 최소 400,000명이 covid "백신"으로 사망 이우빈 2022-01-14 0 62
1756 상상초월 초등생 답안지 논리맨 2022-01-13 0 75
1755 美서 교통사고로 쓰러진 주인에게 경찰 불러온 반려견 화제 논리맨 2022-01-13 0 49
1754 백신으로 인구 감축할 수 있다는 빌게이츠의 연설 산하 2022-01-12 0 90
1753 접종자가족이랑 같이사는데 어떻게해야하나요 저는 비접종인데 어떤약을 복용해야하나요? [1] 비접종 2022-01-11 0 129
1752 목숨걸고 알리는 정보이니 진실을 보십시요 논리맨 2022-01-10 0 174
1751 무선 통신이 가져올 재앙 논리맨 2022-01-08 0 95
1750 인도 5G 타워, 20일 만에 주민 32명 사살! 논리맨 2022-01-08 0 128
1749 콩팥이 나쁠 때 나타나는 증상 돈케리 2022-01-08 0 103
1748 WiFi가 남성의 정자를 죽인다 이우빈 2022-01-08 0 69
1747 유명인사들의 가증스러운 백신 접종 생쇼 이우빈 2021-12-24 0 137
1746 현직 산부인과 의사, 코로나백신 분석해 보니 괴물질 검출 이우빈 2021-12-14 0 114
1745 백신의 치명적 실태 보고 - 화이자 부작용 내부 문서 공개 이우빈 2021-12-12 0 104
1744 '방역패스 결사 반대' 고2 국민청원…30만명 육박 시종일관 2021-12-08 0 64
1743 [포토] "소아청소년 백신접종 의무화 반대한다" 전국학부모연합(전문) 논리맨 2021-12-06 0 52
1742 소통을 잘 하려면 논리맨 2021-12-06 0 56
1741 누구도 알려 주지 않는 의료계의 영업 비밀 산하 2021-11-28 0 143
1740 슬로베니아 간호사의 폭로 "식염수백신, 부작용백신이 따로 있었다." 이우빈 2021-11-28 0 131
1739 현대의학의 모순과 한계점 산하 2021-11-24 0 73
1738 산화그래핀은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을 모사한다 돈케리 2021-11-10 0 152
1737 공식 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달 동안 영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82%와 입원의 66%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들입니다. 이우빈 2021-11-02 0 84
1736 백신으로 니들이 죽였쟎아 아이를 살려내라 이우빈 2021-11-02 0 112
1735 백신맞은사람+쉐딩피해자들을 위한 정리글 (펌) 이우빈 2021-11-02 0 816
1734 백신 접종 환자들의 혈액 검사 결과 심각 이우빈 2021-11-01 0 180
1733 한국형 위드(With) 코로나인 '단계적 일상회복' 첫 단계 이우빈 2021-10-31 0 59
1732 CBC, 코로나 사기극 인정 돈케리 2021-10-15 0 214
1731 코로나19 국내 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10.2., 0시 기준) 논리맨 2021-10-03 0 112
1730 실외에서는 마스크 안 써도 됩니다 돈케리 2021-09-28 0 140
1729 이거 모르면 다 죽는다 - 코로나 바이러스와 백신의 실체 이우빈 2021-09-23 0 272
1728 백.신 제조하는 삼성과 SK는 알고 있었다 : 산화그래핀 성분 : 특허 이우빈 2021-09-21 0 291
1727 제조사별 백신성분표 [1] 이우빈 2021-09-21 0 180
1726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백신별 부작용 링크모음 [2] 이우빈 2021-09-13 0 103
1725 미국 CDC 코로나 사망자 조작 인정 / 단지 9,210명의 미국인들이 코비드19로 사망 돈케리 2021-09-10 0 79
1724 미국 CDC의 6% 코로나 사망자 조작, 코로나의 거짓말이 풀리고 있다. 돈케리 2021-09-10 0 61
1723 코로나는 바이러스아니라 스파이크단백질이다. 돈케리 2021-09-09 0 126
1722 [책소개] 난세의 영웅, 허경영을 아십니까? 논리맨 2021-09-07 0 72
1721 백신 접종 후 체내에서 스파이크 단백질 발생 돈케리 2021-09-07 0 137
1720 화이자 백신에서 발견된 기생충 사진 돈케리 2021-09-07 0 573
1719 백신 접종 후 혈전이 만들어지는 사진 폭로 돈케리 2021-09-07 0 348
1718 판데믹은 영원하다 – 엉터리 검사가 지속되는 한.. 이우빈 2021-09-07 0 98
1717 의사가 말한다 코로나 검사의 문제점! 수상한 케이스들! 이우빈 2021-09-07 0 103
1716 코로나바이러스는 한번도 분리된 적이 없고 샘플도 만들어진 적이 없다 돈케리 2021-09-06 0 63
1715 플랜데믹2 이우빈 2021-09-03 0 138
1714 [우한폐렴] 코로나는 허구이고 법정의 승리로 입증되었다 돈케리 2021-09-03 0 80
1713 코로나 집단면역, 다 뻥! [1] 이우빈 2021-09-01 0 98
1712 의료인 연합 선언 전문 이우빈 2021-08-30 0 76
1711 유머 - 날 보구? 시종일관 2021-08-30 0 60
1710 유머 - ​​ 외국인과 이발사 시종일관 2021-08-30 0 62
1709 ☆무서운 아내☆ 시종일관 2021-08-30 0 88
1708 mRNA 백신의 위험성 [1] 이우빈 2021-08-30 0 214
1707 일본 - 화이자 코로나 백신에서 "자성" 물질 발견함, 언론인들 - 그들이 밀어붙인 백신으로 죽어가기 시작함 산하 2021-08-29 0 243
1706 어린이 건강 방어 협회, 사기성 화이자 코로나 백신 "승인"에 대해 FDA 고소 산하 2021-08-29 0 62
1705 방송사와 의료인 연합 간의 백신음모론 격돌 돈케리 2021-08-29 0 75
1704 강아지가 알코올을 먹었을 때 신고산 2021-08-26 0 298
1703 Vaxxed (2016) 다큐멘터리 한글자막 논리맨 2021-08-17 0 164
12345678910,,,19


인사말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교육센터 | 사이트맵
Copyright ⓒ 2006-2022
JCNET
All rights reserved
JCNET 2006년 8월 1일 개설
대표운영자 : 돈케리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한사랑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