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혈동호회 jcnet.net

로그인하세요.

JC요법강습안내 | JC요법교재신청 | 즐겨찾기에 추가 |
   HOME | | 공지사항 | 자정식품 | 건강정보 | 다이어트 | 미 용 | 생활의지혜 | 갤러리 | 컴터 | 쪽지이용안내 | 등업신청 | HELP

회원가입 비번분실
내 글 모니터링
  HOT menu (공개)  
자유게시판
건강스크랩
자주하는질문
JC요법 효과
JC요법 강습 안내
  건강회원 menu  
JCNET 행사
건강칼럼
건강의 진실
건강관련동영상
건강관련 책
JC사랑방
등업신청
  정혈회원 menu  
꼭알정보
정혈동호회
자격사 방
체험사례
질문과답변
질병정보
..JC요법 체험수기 모음
....실기체험강습 신청
..JC요법교재/도구 신청

포인트순 글등록순 신입회원
신고산 33,450  
이우빈 33,065  
산하 31,215  
논리맨 30,795  
5 엘림의생기 30,535  
6 미추홀한 30,510  
7 청노루 30,510  
8 둥지 30,505  
9 미스터유 30,500  
10 건강바람이 30,440  
11 은가위 30,400  
12 들불 30,390  
13 nawule 30,340  
14 천곡 30,320  
cache update : 10 minute
전체방문 : 290,294
전체글등록 : 10,497
오늘글등록 : 0
전체답변글 : 190
댓글및쪽글 : 12336

 etc
건강스크랩
건강에 관련한 떠도는 얘기들,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지 않도록 주의가 요망됩니다.
JC요법의 관점과는 다를 수도 있습니다.
작성자 산하
ㆍ추천: 0  ㆍ조회: 16   
업체별 GMO 수입현황 공개
CJ제일제당, 대상, 사조해표, 삼양사, 인그리디언코리아
대한민국에 존재하는 식용 GMO농산물 99% 수입

– CJ제일제당 5년 6개월간 341만 톤 수입, 전체 약 32% 차지 –
– 주요 식품대기업은 수입 GMO농산물 사용처 등 공개하라 –
– 국회는 소비자 알 권리 보장 위해 GMO완전표시제 도입해야 –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기업의 영업비밀이라며 꽁꽁 숨겨왔던 업체별 유전자변형농산물 등(GMO)의 수입현황이 일부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는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대표 김성훈)가 최근 대법원까지 가는 정보공개 소송을 통해 이뤄졌다.
표1.png
식약처 공개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총 10,670,712톤의 GMO 농산물들이 우리나라에 수입됐다. 주요 식품대기업 다섯 곳은 이 중 96%에 달하는 10,668,975톤을 수입했다. CJ제일제당이 31.98%에 달하는 약 340만 톤 가량을 수입했고, 대상 236만 톤(22.12%), 사조해표 177만 톤(16.61%), 삼양사 172만 톤(16.11%), 인그리디언코리아 140만 톤(13.17%)을 수입했다. 해마다 업체별 수입량은 전반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아래 표들을 통해 GMO 농산물 수입현황을 주요 품목별로 나누어 살펴보면, 식용 GMO 대두의 경우 5년 6개월 동안 4,905,557톤이 수입됐고, CJ제일제당과 사조해표가 거의 모두를 수입했다. 특히 CJ제일제당에서는 2015년에 가장 많은 약 70만 톤의 식용 GMO 대두를 수입했다.
표2.png
식용 GMO 옥수수의 경우, 총 5,701,533톤이 수입됐고, 대상, 삼양사(전 삼양제넥스), 인그리디언코리아(전 콘프로덕츠코리아)가 전체 수입량의 약 90%를 넘나드는 양을 수입했다. 특히 대상의 경우 매년 전체 수입량의 약 40%에 달하는 GMO 옥수수를 수입했고, 2013년부터는 CJ제일제당이 식용 GMO 옥수수 수입에 뛰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GMO 유채의 경우 엠에스무역, 제이제이무역 등이 소량 수입해오고 있고, CJ제일제당이 2012년과 2013년 각각 1만톤과, 5만톤을 수입했으나, 이후에는 직접 수입은 하지 않았다. 또한 올해 들어 지앤원(유채), 진유원(옥수수), 그린무역(유채)이 GMO 농산물을 직접 수입하기 시작하여 GMO농산물 수입업체가 증가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별첨. 식약처 공개자료(원본) 참고)
표3.png
업체들은 GMO농산물 사용처를 소비자에게 공개해야
이와 같이 주요 식품업체 대기업들이 GMO농산물을 대부분 수입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이 GMO농산물들의 사용처를 현재의 제도로는 알 수 없다. 이들 업체들이 GMO농산물을 원재료로 사용하여 식품을 제조했다고 하더라도 현행 표시제도에서는 이러한 사실을 표시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현행 표시제도는 GMO를 원재료로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GMO가 원재료 함량 5위안에 포함되지 않거나, 해당 예외조항은 19대 국회에서 개정되어 2017년 2월부터는 사라질 예정이다.
 제조·가공 후 GMO DNA 또는 단백질이 남아있지 않을 경우 표시가 면제된다. 예를 들어, 이들 업체들이 수입한 GMO농산물로 식용유를 제조했다 하더라도 그 식용유에 GMO DNA 또는 단백질이 남아있지 않을 경우에는 표시가 면제된다. 실제 여러 실태조사를 통해 이들 기업이 생산한 식품 표시사항에서 대부분에 GMO 표시는 없는 것이 확인됐다.
허술한 GMO표시제도로 GMO농산물이 원료로 사용되었는데도 그러한 정보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GMO벼 등 GMO농산물 국내생산 등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불만은 극을 향해 치닫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발암 및 광우병 유발 등 안전성 논란이 첨예한 GM젖소성장호르몬이 국내유통 된 것으로 알려져 안전성에 대한 우려 역시 그 어느 때보다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안은 ▲GMO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 ▲GMO 관련 표시제도의 개선 등을 통해 소비자의 알 권리와 선택할 권리를 온전히 보장해주는 것뿐이다. 
이에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CJ제일제당, 대상, 사조해표, 삼양사, 인그리디언코리아에 식용으로 수입한 GMO농산물의 사용처를 공개해 줄 것을 요구한다. 업체들은 자신들이 직접 수입한 GMO농산물이 어떤 방식으로 가공되었고, 자사의 어떤 제품에 사용되었는지 등을 투명하게 소비자들에게 공개하여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해야만 할 것이다.
나아가 국회가 진정한 소비자 권익증진을 위해 「식품위생법」, 「건강기능식품법」등을 개정하여 GMO농산물은 원재료로 사용한 식품은 예외 없이 GMO 농산물이 원재료로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표시토록 해야 할 것이다. 지난 19대 국회에서 표시제도 개선이 미완으로 끝이 났다. 함량 5순위로 표시를 제한하던 ‘주요원재료’ 조항은 삭제되었지만, 식약처 고시로 존재하던 GMO DNA 또는 단백질 잔존여부에 따라 GMO 표시하도록 하는 예외조항은 모법인 「식품위생법」에 명시됐다. 앞서 언급한 주요 식품 대기업이 GMO농산물을 원재료로 식용유 등을 제조하는 우리나라 현실을 고려한다면 오히려 친기업적인 제도가 2017년 2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것이다. 국회는 해당 악법의 시행을 저지하고 진정한 GMO완전표시제 도입을 위한 논의를 즉각 돌입해야 할 것이다.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는 소비자의 알 권리 등 기본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식품업체와 식약처 그리고 국회를 상대로 지속적인 정보제공 및 제도개선 운동을 진행할 것이다.

출처: 경실련 보도자료
   
  0
3500
윗글 네발로 기면 소화불량, 디스크 싸악
아래글 수입콩 대부분에 GMO 유전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추천 조회
네발로 기면 소화불량, 디스크 싸악 [3] 돈케리 5 1692
1746 업체별 GMO 수입현황 공개 산하 0 16
1745 수입콩 대부분에 GMO 유전자 산하 0 16
1744 단 음식 많이 먹으면 뇌 세포 망가진다 산하 0 18
1743 요구르트, 날마다 마시면 오히려 장에 독이 된다 한사랑 0 15
1742 잦은 근육경련 신장 기능에 문제 있다 [1] 산하 0 20
1741 못믿을 깻잎 위험한 부추 이우빈 0 61
1740 소변 빈도로 보는 우리 아이 건강 상태 이우빈 0 22
1739 면역력이 당신을 지킨다 무병장수 위한 면역비책 免疫秘策 [1] 산하 0 36
1738 당뇨병·고혈압 부르는 만성염증, 어떻게 잡을까? 산하 0 42
1737 호흡 바로 하면 건강수명 늘어 산하 0 23
1736 복식호흡은 ‘명약’ … 몸·두뇌 건강 확 달라진다 산하 0 26
1735 영국 연구팀, 4418명 폐경 여성 포함한 설문조사 결과 발표 산하 0 9
1734 갱년기: 폐경, 여성 몸에 어떤 영향 미칠까 산하 0 24
1733 내분비교란물질이란 돈케리 0 22
1732 흡연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이우빈 0 31
1731 담배의 구성성분 이우빈 0 25
1730 포도 엑기스 만드는 방법 푸른돌 0 25
1729 소금은 피를 맑게하여 혈압을 낮춘다 논리맨 0 40
1728 소금섭취 모자라면 심장병 위험 논리맨 0 31
1727 껍데기 있는 호두를 구입하라..견과류 섭취 시 주의사항 산하 0 35
1726 과도한 낮잠, “치매 있다” 알리는 신호(연구) 논리맨 0 35
1725 와사보생(臥死步生) - 걸으면 살고 누우면 죽는다 논리맨 0 35
1724 낙천주의자 수명이 15% 더 길다 산하 0 21
1723 과도한 과당섭취는 요산합성을 촉진한다. 돈케리 0 25
1722 탈지대두가 아닌 대두로 만든 진짜 간장 몇 종류 [2] 한사랑 0 39
1721 프탈레이트 - 영유아들이 위험하다 산하 0 19
1720 [팩트체크]홍삼에서 검출된 환경호르몬, 프탈레이트는 어떤 물질? 산하 0 21
1719 엉덩이가 장수 열쇠… 탄탄한 근육을 사수하라 산하 0 64
1718 소독약 냄새 코 찌르는 수영장·워터파크, 더러운 물입니다 [1] 논리맨 0 34
1717 해외여행 10명 중 7명 '배앓이'…올여름엔 유산균 먹고 가세요 [2] 논리맨 0 21
1716 참치, 일주일에 두 번 이상 먹으면 위험(연구) 논리맨 0 32
1715 음식이 아니라 독? 주의가 필요한 '독을 품은 음식 7가지' 논리맨 0 71
1714 아파트 층간 간접흡연 피해, 층간소음 못잖네 산하 0 21
1713 차량 내부 공기오염의 심각성 산하 0 38
1712 내 강아지는 반려자이자 암 진단검사의이다? 신고산 0 47
1711 설탕중독 자가진단법 논리맨 0 33
1710 굴·홍합 통해 매년 미세플라스틱 1만1천개 먹는다 이우빈 0 45
1709 고기만 먹고 살뺀다? "저탄수화물 다이어트, 수명 4년 줄여" 이우빈 0 40
1708 붉은 살코기와 햄, 소량 섭취도 건강에 악영향 (연구) 이우빈 0 42
1707 고소한 참기름이 발암물질 덩어리? 논리맨 0 70
1706 만병을 부르는 달콤한 유혹 설탕중독 산하 0 38
1705 인체의 항상성이 무너지면 병 납니다 돈케리 0 39
1704 美 비영리단체, 잔류농약 나온 농산물 목록 또 발표…이유는? 논리맨 0 29
1703 작고 여리지만 영양 덩어리! 새싹 채소 논리맨 0 43
1702 무심코 해왔던 '나쁜 샤워 습관' 5가지 논리맨 0 79
1701 발암물질~생활속 유해물질 12가지 산하 0 46
1700 걸음걸이를 보면 건강이 보인다 [1] 산하 0 65
1699 '간'이 죽어갈 때 보내는 7가지 신호 [1] 산하 0 79
1698 두뇌건강과 치매예방 [1] 신고산 0 64
1697 불 켜고 자면 건강에 나쁜 이유 산하 0 46
1696 근육경련 산하 0 47
1695 담석 또는 쓸개 제거 수술 후 환자들이 꼭 알아야 할 중요한 건강 관리 산하 0 42
1694 망가진 콩팥도 되살렸다···신장질환 5억명에 희소식 [2] 신고산 0 90
1693 맛있는 굴이 독으로 변한다…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논리맨 0 38
1692 가관절? [1] 푸른돌 0 35
1691 잦은 미세먼지 경보… 암보다 더 무서운 COPD 푸른돌 0 32
1690 암수치, 암표지자 CEA 푸른돌 0 55
1689 노인, 10명 중 9명은 아픕니다 산하 0 55
1688 기억력을 높이는 간단한 방법 산하 0 79
1687 겨울철 미세먼지 대처법 산하 0 36
1686 뇌졸중 확인법 산하 0 54
1685 담배의 유해성에 대한 경고 산하 0 41
1684 술, 사람 정말 피곤하게 만든다 신고산 0 45
1683 5분하고 달라진 얼굴보면 매일 중독되는 골반 스트레칭 산하 0 68
1682 日서 흥행한 ‘수소水’, 정말 효과 있을까 산하 0 45
1681 말토덱스트린 효능 부작용 그리고 식품첨가물 용도 이우빈 0 51
1680 게이너 (말토덱스트린) 의 위험, 부작용 이우빈 0 46
1679 알코올이 뇌를 녹인다! 산하 1 62
1678 술 자주 마시면 새로운 신경세포 만드는 뇌 줄기세포 파괴 산하 1 43
1677 의사의 충격적인 고백 한사랑 0 85
1676 오래 앉아 있으면 생기는 병 산하 0 63
1675 버렸던 양파 껍질에 '치매' 예방 성분이? 산하 0 39
1674 술은 입에도 안 대는데 ‘지방간’ 판정 받았다면? 신고산 0 48
1673 대표적인 간질환의 증상 및 예방법 신고산 0 47
1672 우울증 원인: 몸에 사는 미생물? 산하 0 40
1671 우울증 증상이지만 사람들이 알아차리지 못하는 30가지 산하 0 51
1670 소화 불량 아닌데…젊은 층에서 급증하는 담석증 논리맨 0 36
1669 씹을수록 치매는 멀어지고, 뇌 건강은 좋아진다. 논리맨 0 40
1668 알코올 중독자도 금주로 뇌세포를 회복할 수 있어 신고산 0 36
1667 알콜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 신고산 0 80
1666 심장이 보내는 SOS…심장질환 경고 증상 6가지 신고산 0 54
1665 건강한 몸의 기초 '근육' 만들고 싶다면 식습관 바꿔야 논리맨 0 58
1664 균이 당신을 재배한다 한사랑 0 45
1663 방광염은 왜 여성에 많을까? 한사랑 0 38
1662 집에서 쉬는데 심장이 ‘쿵쾅’…부정맥 진단에 가슴이 ‘철렁’ 산하 0 60
1661 음주: 단 한 잔을 마셔도 위험 - 연구결과 한사랑 0 48
1660 세상에서 건강에 가장 좋은 음식 10가지 산하 0 80
1659 건강을 지키는 방법 신고산 0 51
1658 부종 건강의 악신호 일 수도 [2] 산하 0 53
1657 몸은 굳었지만 마음은 살아있다 `루게릭병` [1] 산하 0 49
1656 골다공증 치료제에 관하여 [1] 논리맨 0 62
1655 잡곡밥 맹신, 왜 조심해야 하나? [1] 논리맨 0 61
1654 통곡물의 무서운 두 얼굴 [1] 논리맨 0 75
1653 저혈압 환자 급증…’저혈압 이기는 법’ [4] 산하 0 61
1652 쥐났을 때 빨리 괜찮아지는 방법 [1] 논리맨 0 68
1651 잠 충분히 못자면 청력저하 논리맨 0 57
1650 소변 자주 마렵고 참기 어려운 것도 '병' 산하 0 85
1649 땀으로 보는 건강 산하 0 54
1648 복부비만/ 과음-과식과 운동부족이 `주범' [1] 한사랑 0 62
12345678910,,,18


인사말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교육센터 | 사이트맵
Copyright ⓒ 2006-2020
JCNET
All rights reserved
JCNET 2006년 8월 1일 개설
대표운영자 : 돈케리 ,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한사랑 , 개인정보 보호기간 : 회원탈퇴시점 까지